요술고양이의 Digital Life



최근에 생일날 미니 빔을 선물 받았습니다.





근데 집에 스크린도 없고 벽지도 약간 색이 있거나 방향이 여의치 않아


마땅히 어디에 쓸데가 없어서 활용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사용할까 고민하던 도중 우연히 아래 타블렛깍는노인님 블로그에서 알루미늄 경량 프로파일로 제작한 제작기를 보게됩니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bumhee34&logNo=220639179350


마친 예전부터 액자형으로 프로젝터 스크린을 만들어 보고 싶어서 칼스 원단을 아마존 장바구니에만 넣어놓고


만들게 되면 크기랑 부피 때문에 이사나 보관에 용이할 것 같지는 않아 실행까지는못하고 있었는데 블로그를 보고


프로파일은 일단 분해가 가능하니깐 이사나 보관에 용이하다고 판단 저도 비슷한 방법으로 도전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오랜기간 장바구니에 담겨있던 칼스 원단을 바로 구매했습니다.





원단은 유명한 Carl's Blackout Cloth 입니다. 저의 경우 16:9에 66 x 110인치 원단을 구매했습니다.






원단이 도착하고 혹시라도 홈페이지에 기재된 110 x 66 인치랑 사이즈가 다를지도 몰라서 사이즈를 재보려고 펼쳐봤습니다.


다행히도 사이즈는 110 x 66인치 (2794 x 1676mm)가 정확하게 맞았습니다.








다음에는 알루미늄 프로파일을 주문해야하는데 스크린 인치 수를 고민했습니다.


최대한 원단을 활용해서  적절한? 사이즈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대신 프로파일 두께에 따라 스크린이 달라질 수 있어서 알루미늄 프로파일두께를 결정해야했고

저는 기왕이면 단단한 프로파일이 좋을 것 같아 4040 (40 x 40 mm) 두께의 프로파일로 선택하고, 120인치에 16:9 스크린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 경우 계산을 해보니 가로 세로 2656 x 1494 mm 프로파일 크기가 필요했고

가로는 해당 사이즈로 세로는 가로바 사이에 위치할 것이라 상하 프로파일 두께 만큼 제외하고 제단을 의뢰 했습니다.


W: 2656mm x H: 1414mm (상하 40 x 2 제외)









저는 세로바를 양끝 외에 가운데 하나만 두면 조금 모자랄 것 같아


처음에 3개를 보강하려다가 그건 너무 많을 것 같아 2개를 보강하는 형태로 했습니다.


그리고 가운데에 2개의 바를 둔 것은 다른 의도도 있는데요 그건 아래에 나옵니다. :)










이제 원단을 입힐 차례입니다. 원단은 만져보면 한쪽은 거칠고 한쪽은 고무재질이 코팅되어 있다고 하는데 부드럽고 매끈한 부분입니다.


부드럽고 매끄러운 부분에 투사될 것이므로 방향을 고려하여 원단을 입힙니다.






처음에는 이렇게 세워서 하나씩 고정하려고 했습니다만...



네... 이 방법은 무리였습니다.



결국 바닥에 원단을 깔고 프레임을 얹은 상태에서 고정을 시작했습니다.


(혹시라도 때가 탈까봐 담요 등을 깔았습니다.)



참고한 블로그에서는 홈커버(쫄대)는 포기하시고, 튜브관을 이용해서 고정을 했는데 저의 경우엔 그냥 쫄대로 했습니다.


대략 50 ~ 70 mm 정도로 잘라서 썼습니다.






돌아가면서 원단을 댕겨서 홈커버를 끼우고 고무망치로 때려서 고정을 했습니다.


홈커버가 안들어가면 어떠나 싶은데 다행히 잘 들어가더군요 대신 힘이 많이 들어가는 부분은 쉽게 빠질 수도 있어서


가급적 촘촘하게 여러군데 박았습니다.








이렇게 만들고 나면 이제 벽에 고정을 해야하는데 처음에는 천장에 와이어를 달아서 고정하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천장에 구멍뚫고 고정하고 해야할 일련의 작업들이 괜시리 귀찮게 느껴지고 무엇보다 천장에 구멍을 뚫어도 되려나


무게는 지지할 수 있으려나하는 걱정도 되고 행거에 걸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나 많은 분들이 사용하는 방법인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행거에 걸기로 하고 걸쇠를 만듭니다.








평스틸로 프로파일 고정을 하고 행거에서 밀려 빠지지 않도록 150mm 짜리 짧은 프로파일로 위와 같이 고정했습니다.


원래는 프로파일마다 평스틸을 양옆으로 2개씩 쓰고 싶었는데 평스틸이 생각보다 두껍고 무거워서 튼튼했으므로 그냥 하나만 썼습니다.






가운데 프로파일 양쪽에 이렇게 고정을 해두고 





행거에 요로코롬 걸었습니다.




다행히 스크린는 약 15kg 무게로 심하게 무거운건 아니라서 행거에 거는게 크게 힘들지 않았습니다.


세로바가 2개라서 각각 한손으로 잡으면 되니 드는데 크게 어렵지도 않구요.


참고로 행거는 보통 보장하는 무게가 50 ~ 80kg (봉 두께에 따라) 정도로 표시하고 있어서  15kg의 스크린 무게는 크게 문제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 녀석을 혼자서 걸려고 하면 스크린을 잡을 곳이 스크린 뒷 면밖에 없어서 행거에 걸때 벽과 행거를 등진채로 걸어야 하는대요


행거와 벽 사이가 가까울 경우 스크린과 행거(벽) 사이에 사람이 갇히는 형태가 됩니다.



하지만 행거 상단에만 걸 것이므로 스크린을 하단을 앞으로 내밀고 상단을 뒤로 기울여 걸고 스크린 아래로 빠져나오면 됩니다.


거꾸로 스크린을 내릴 때는 반대로 하면 되구요.







다 만들고 미니 빔으로 한번 쏴보았습니다. 사진상으로는 표현이 다 안되겠지만 애매한 벽지나 천장에 쏠 때보다는 훨씬 선명하고 좋았습니다.


사진상 화면이 살짝 삐딱한건 비스듬하게 찍어서 그런 겁니다. :)







이렇게 제작기를 마칩니다.


스크린 만들기 생각보다 참 쉽죠? 응?



스크린 원단 고정할 때만 조금 힘들었고 (손가락이 좀 아팠고 욕나올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나머지는 크게 어렵지 않게 작업한 것 같습니다.



비용은 스크린 원단이 해외 배송비용 포함 5~6만, 프로파일+ 부속 16만 정도로 (화물이 착불로 1.4만이 추가로 나와서.. ㅠ 배송비 포함입니다)


전체 비용은 21 ~ 22정도 쓴 것 같습니다. (여기에 행거를 추가하신다면 2만원 정도 더 들거 같네요)



저는 프로파일을 경량보다 조금 더 무거운 일반 4040으로 맞춘데다가 부속을 여유있게 산다고 초과 지출한 경향이 있어 (쓸데없이 부속이 많이 남았습니다.)


조금 더 가벼운 경량이나 3030같은 모델로 결정하고, 불필요한 부속을 줄이면 적어도 4 ~ 5만원은 추가 절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주말의 오후를 충분히(?) 즐겼습니다.



다만 빔이 미니빔이라 사거리가 안나와 화면을 꽉 못채우는게 아쉽네요 밝기도 그렇고..


이젠 스크린이 생겼으니 새 빔 프로젝터를 알아봐야하나 싶습니다 하하~


(아마존에 오래전부터 보아온 녀석이 있습니다. 흠흠)



그럼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0인치 프로젝터 스크린 제작기  (1) 2016.10.10

1

회사 입사 이후로는 블로그는 커녕 다른데 신경도 못쓰고 살다가 이제야 다시 블로그를 해보려고 한다.



Comment +2

  • 박태현 2015.11.16 01:10 신고

    안녕하세요 요술고양이님의 블로그에서 많은 정보를 얻고있는 한 학생입니다 여쭤보고 싶은것이 있는데 여쭤보려면 어떻게 연락을 드려야하나요 댓글로 이야기 하면되나요???

    • 제가 블로그를 예전만큼 자주하지 못하는 관계로 간단한 질문은 덧글 남겨주셔도 되지만 내용이 많거나 하드웨어 관련 질문이시라면 조금 번거로우시더라도 가급적 카페에서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http://cafe.naver.com/micropic

안녕하세요.. 요술고양이입니다.

장기간 동안 블로그 포스팅이 안되고 있는데요..
가끔이나마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아무래도 대학원 2학년에 졸업을 앞두고 있다 보니..

취직이나 졸업논문, 학교 연구 과제로..
제 개인적인 시간도 못내고..

거의 매일같이 새벽에 잠드는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저의 이런 생활이 모두 정리되는 시점에서..
양질의 좋은 정보를 들고 다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리면서..

MP3 제작에 관련된 글이나..
기타 재미있는 취미 전자에대한 여러 게시물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전에 몸이 간질간질 하신분들은 http://cafe.naver.com/micropic 에서 푸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__)
1

Comment +5

처음 블로그 만들고 작성했던 몇개의 포스트가 RSS에 등록이 안되어 있는거 같아서..

혹시나 싶어 갱신을 하면 등록될줄 알고 수정했더니 -. -
 
말 그대로 갱신이되어서 최근 포스트가 되어버렸네요~

이거 어떻게 되돌릴 수는 없는지 ㅜ. ㅜ

으.. 블로그 초짜다 보니 실수가 많네요~

결론적으로 새로운 내용이 갱신된게 없으니 이전 내용을 또 다시

피딩하신분들께는 죄송합니다~

1


개인적으로는 1년엔 제 돈주고 사먹을까 말까한 피자를.. 
(남의 돈으로는 자주 먹습니다. 하하;)

제 돈주고 사 먹으러 연구실 사람들과 학교 정문 앞 미스터 피자로 갔습니다~ 고고싱~

맨날 도미노 피자만 시켜먹다가..
간만에 미스터 피자를 먹어서 그런지 감칠맛 나는 것이 입에 촥 붙더군요~

제가 먹은 피자는 고추장 한치 골드 L 사이즈로 
가끔 먹기엔 좋겠지만 자주 사먹을 정도로 가볍지만 않은 가격입니다.

그래서 계산서를 확인해보니 L 사이즈가 30,500원 하는데 샐러드랑 콜라까지 하니 4인 기준 47,900원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SKT 할인카드는 15%가 할인 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기에~
그래도 좀 할인해서 먹을 수 있겠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런 와중에 테이블에 있는 전단지를 보니~ SKT 이용자 중 VIP는 무려 30%의 할인이 가능하다고 써있었습니다.

나 : "이야~ VIP는 많이 할인되나 보다~"
연구실 형 : "VIP 되기 무지 힘들어.. 전화를 엄청 많이 써야한데.."
나 : "나 그래도 SKT 오래써서 우량고객인데 VIP 안되려나?"
형 : "아마 안될껄? 통화량으로만 된다는 말 있던데.."

네 그렇습니다. 저도 예전에 보기론.. 1년에 90만원 정도에 해당하는 통화를 해야..
VIP가 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왠지 아쉬운 맘은 들더군요~ 하긴 학생이 한달에 7 ~ 8만원 정도의 통화를 하는건 쉽지 않겠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VIP에 대한 기대는 멀찌감치 미리 보내고.. 계산을 했습니다.

점원 : "47,900원 되십니다. 할인카드 있으십니까?"
점원 : "할인되서 33,530원 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야 15% 할인도 상당히 짭짤하구나~ 하고 계산서를 받아보는순간~

얼래?

헉 VIP 입니다!




왠지 모를 뿌듯함과~ 함께~

왜? VIP인가? 라는 의문이 생겨서.. T-World에 방문했습니다.



일단 우량고객이라고 나오는데요.. 우량고객에 VIP 및 GOLD 모두 포함되는지라..
꽤 SKT를 오래 사용한 저로써는... GOLD인 관계로 우량고객이긴 했습니다.

그래서 우량고객 페이지에서 우량고객 선정기준을 들어가봤습니다.




선정기준 페이지를 확인해보니...



선정기준에 역시나 VIP는 연간 사용액 90만원 이상이어야 하는데..
청구월 기준으로 VIP가 된 것처럼 나오고 있었습니다.

제가 최근 1년간 통화량이 많긴 했지만.. 그래도 6만원을 넘긴일이 없는데... VIP가 되어있더군요..

그러나 자세히 보니 옆에..


7년 이상 가입고객 1등급 상승!!

2001년에 제가 핸드폰을 처음 개설했으니까.. 올해되기전에 7년이 넘었고..
작년 10월 부터 VIP가 적용 된 것이었습니다!

그럼 이런 사실은 알려주어야 하는게 아닌감?

저는 메일 클라이언트 프로그램도 사용하고 (썬더버드) 핸드폰도 메일 사용하는데..

이런 사실은 듣도 보도 못했습니다.
본의 아니게.. 잘 먹지도 않는 피자를 먹다가.. VIP 라는 사실을 오늘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어이 이왕 VIP 해줄꺼면 -. - 연락 정도는 해달라구~

여튼 기분은 좋았으며~ SKT의 VIP 고객의 혜택은 다음과 같습니다.



VIP 라고 너무 대단한 혜택(?)을 기대하기는 좀 그렇구요..

휴대폰 A/S 지원과 영화 6회 무료 예매가 가장 맘에 들었습니다.

그러나 영화 무료 예매가 포인트 차감이라는 거~

그 대신 VIP의 경우 포인트를 약 100,000 포인트를 제공하기 때문에.. 최대 이래저래 10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SKT 쓰시고 장기가입 하신분들은 저처럼.. 나중에 포인트 카드 쓰고 나서 VIP인지 확인 하지 마시고~

한번 홈페이지에 방문해 보세요~ :-)




1

  • 김상훈 2009.01.21 10:25 신고

    ㅡ.ㅡ;;
    전 지금 9년차 사용중인데....
    저도 한달에 3~4만원 나오는 수준인데 그냥 GOLD던데...
    그리고 그 기준이 7년이상은 1등급 상승이 올해 생긴거 같은데요
    작년까지만 해도 5년이상이 1등급 상승이었떤거 같애요

    전 작년,올해 모두 ,GOLD던데... 암튼 부러네요


올 한해는 바쁜 년도가 될 것 같습니다.

일단 석사 2년차라.. 졸업준비도 해야하고 취업준비도 해야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 하는 연구와 영어 공부(회화, 토익)를 기본으로 해야하면서..

멤버십 활동이나 기타 자잘한 일들을 해야하는 바쁜 날들이 지속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목표중에서 개인적이고 흥미로 해보고 싶은 Homebrew가 있다면,
크게 2가지 정도 입니다.

하나는 PC 데스크톱 가상화 하는 것과 NES(Nintendo Entertainment System) 에뮬레이터를 구현하는 일 입니다.
PC 데스트톱 가상화는 1대의 컴퓨터를 여러사람이 사용하기 위한 것인데..
네트워크 방식은 어느정도 나와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것을 로컬 버젼으로..
1PC에 다수의 키보드, 마우스 입력 그리고 모니터 출력을 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소프트웨어 쪽은 가상화쪽에 관심 많고 잘하는 친구의 도움을 받아야 할 것 같고
주로 키보드랑 마우스를 다른 기기로 인식하게 하는 모듈과 가상 모니터 출력을 위한 모듈을
제가 제작 하는 방향으로 구상만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NES 에뮬레이터는 우리가 알고 있는 패밀리라는 8비트 게임인데..
현재 많은 에뮬레이터가 이미 나와있습니다만..

저는 소프트웨어로 에뮬레이터를 하는게 아니라..
하드웨어로 에뮬레이터를 해서 패밀리 게임기를 하나 구현해볼려고 합니다.
NES의 메인 프로세서이자 애플II에도 사용된 6502을 에뮬레이션 하고 카트리지 파일을 분석해서
그래픽 프로세서도 에뮬레이팅 해야하기 때문에 각종 난관에 부딪힐 것 같네요..

아직은 지식이 워낙 부족하기에 하나도 제대로 마치지 못하고 올한해를 보낼확률이 높습니다만..
시간만 허락한다면 꼭 해보고 싶습니다.

대학원 오고 나니 연구 외에 관심 분야에 시간을 할애하기가 어려워 슬플 따름입니다 ;ㅁ;

현재는 1차적으로 모니터 출력 모듈 제작을 위해..
USB쪽을 공부하고 있고.. 회로 설계는 너굴팬더님이 하고 계십니다.

올 여름전에는 성공해야~ 할텐데~ 어찌될지 모르겠네요~

Comment +0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로 보금자리를 옮기고 쓰는 첫 포스팅 입니다.

네이버 블로그에 큰 불만은 없는편이었습니다.
그리고 네이버의 개인 주소 2년 무료 제공 이벤트?로 인해~
openhardware.pe.kr 이라는 주소도 얻고 다시 블로그에 대하여 관심을 갖고 시작하였는데..

오히려 그 사건이 인해.. 다시 깔끔하게 시작하고픈 마음이 생겨
티스토리로 옮겨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정보 공개를 위한 블로그였기에 상당수 포스트가 네이버 블로그에 남아있어
아직도 미천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이 많아 차마 네이버 블로그 자체를 없애긴 그렇고..
당분간 병행을 하면서 운영해야하지 않나 싶네요..
그런데 네이버에 블로그에 있는 주제와 거의 비슷한 카페를 운영하기 때문에..
실상 크게 신경은 안써도 될 것 같습니다!

그럼 2009 새해 부터는 산뜻한?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Comment +0